배준형
Joonhyung Bae
오디오
가이드
Audio
Guide
오디오
가이드
Audio
Guide

배준형(b.1995)은 고려대학교에서 조형미술전공 미술학사와 한국과학기술원에서 문화기술전공 공학석사를 받았다. 이후 동대학원 문화기술대학원 박사 과정에 재학 중이며, 미디어 작가로 활동한다. 현재 예술적 활용을 위해서 사운드에 기반한 가상 연주자를 시각화하는 것에 대한 연구와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대전시립미술관, 제1회 서울융합예술페스티벌 《Unfold X》 등의 전시에 참여했다.

Joonhyung Bae (b. 1995) earned a Bachelor’s degree in Fine Arts from the School of Art and Design at Korea University, and received a Master’s degree in Engineering with a major in Culture Technology from the Korea Advanced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KAIST). He is now pursuing a Ph.D. at KAIST Graduate School of Culture Technology while working actively as a media artist. His current research and work focus on visualizing sound-based virtual performers for artistic purposes. He has participated in exhibitions at the Asia Culture Center, Daejeon Museum of Art, and the 1st Seoul Convergence Art Festival Unfold X, among others.

〈헤리토이드: 스트리머로 활동하는 문화재 요정이 구독자 수가 마땅치 않자, 차원 이동 게이트를 열기로 한 모양입니다.〉는 강원도 문화재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4명의 요정 캐릭터가 외로움을 이겨내기 위해 유튜버 활동을 시작하면서 생기는 시나리오를 기반으로 한다. 유튜브를 시작하고 구독자 수를 늘리기 위해서 전전긍긍 하던 문화재 요정들은 어느 날, 구독자 수가 폭등한 한 문화재 요정이 실종되면서 ‘디지털 세계를 탈출할 수 있으며, 인간이 살고 있는 세계도 디지털이다’라는 주장을 듣는다. 작품은 ‘황병산 사냥놀이’에 등장하는 ‘서낭당’을 디지털과 현실 세계를 연결하는 문으로 상정하고 있으며, 관람객은 스트리밍 플랫폼에 댓글을 남기듯이 발로 키보드를 눌러 의견을 표현하면서 요정과 함께 비밀을 풀어나가게 된다. 작품은 오늘날 우리가 문화유산을 이해하는 방식과 디지털 헤리티지를 둘러싼 문제점을 다시금 성찰하도록 유도한다.

Heritoid: The cultural heritage fairy streamer, facing insufficient subscriber numbers, seems to have decided to open a dimensional gate is based on a scenario of four fairy characters, inspired by Gangwon Province’s cultural heritage, becoming YouTubers to overcome their loneliness. One day, as they were anxiously trying to increase their subscriber numbers, one of the fairies, whose subscriber count had surged, went missing, and there were rumors that “it is possible to escape the digital world and the world humans live in is a digital space, too.”  The artwork presents Seonangdang, the holy stone cairns appearing in Hwangbyeongsan Mountain Hunting Game, as a gateway connecting the digital and real worlds. The audience express their opinions by pressing the keyboard with their feet as if leaving comments on a streaming platform, thus unlocking the secret together with the fairies. The artwork encourages the audience to reevaluate the way they understand cultural heritage today, as well as the issues surrounding digital heritage.

〈헤리토이드: 스트리머로 활동하는 문화재 요정이 구독자 수가 마땅치 않자, 차원 이동 게이트를 열기로 한 모양입니다.〉는 강원도 문화재를 표방한 4명의 요정 캐릭터가 유튜버 활동을 시작하면서 생기는 에피소드로 구성되었다. 관람객은 스트리밍 플랫폼에 댓글을 남기듯이 발로 키보드를 눌러보며 요정과 함께 비밀을 풀어나가고, 오늘날 문화유산을 이해하는 방식과 디지털 헤리티지를 둘러싼 문제점을 생각하게 된다.

Heritoid: The cultural heritage fairy streamer, facing insufficient subscriber numbers, seems to have decided to open a dimensional gate is composed of episodes experienced by four fairy characters, who represent Gangwon Province’s cultural heritage, after they get started as YouTubers. The audience express their opinions by pressing the keyboard with their feet as if leaving comments on a streaming platform, thus unlocking the secret together with the fairies. The artwork encourages the audience to reevaluate the way they understand cultural heritage today, as well as the issues surrounding digital heritage.